노고를 치하할때는 노고산 숯불갈비로 가자

오후 4시, 스타트링크 회식을 하였다. 소고기를 먹자고 강력(?)하게 주장하여 노고산 숯불갈비를 갔다. 항상 먹던 메뉴인 소 왕갈비를 시켰다.

지글지글 냠냠 쫩쫩 맛있다 

 
회식에 술이 빠지면 섭섭하여 매화수를 시켰다 


또르르… 

소갈비살과 안창살도 먹었다. 사진은 없다. 소금을 고기 구울때 뿌리라고 줘서 최현석 셰프처럼 공중에서 소금을 흩날려 보았다.

사실 술을 잘 못마셔서 잘 기억이 안난다. 정신차려보니 폰에 사진이 저장되어 있길래 글을 써 보았다.

냉면도 먹은것 같다. 필자는 냉면을 잘게 난도질해서 먹는 습관을 가지고 있다. 면을 끊어먹는 맛은 없지만 무쌈과 냉면을 한입에 넣어 먹을 수 있기 때문에 좋다.

 
결론: 소고기가 맛있었다. 소갈비살이 특히 맛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냉면은 난도질이 최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About lll4592